블로그홈   GF소아청소년과   블로그   진료안내   |   GF내과   블로그   진료안내   |   찾아오시는길   |   메비앙

Posted
Filed under 우리아이 맛있게/유아식



더운 날씨 탓에 찬 음식을 자주 찾게 되는 여름.
무턱대고 찬 음식을 먹다 보면 배탈이 나기 십상이다.
아이들은 가뜩이나 장이 약하므로 본격적인 여름에 앞서 장을 튼튼하게 해줄 음식으로 미리 건강을 챙기자.


외부 온도가 높으면 우리 몸은 몸속의 열을 밖으로 발산한다.
이 때문에 여름철에는 몸속이 냉해지기 십상이다.
여기에 에어컨의 찬바람까지 더해지면 장 기능이 더욱 약해지기 쉽다.
다른 계절보다 여름철 음식물 섭취에 더욱 신경 써야 하는 이유다.


건강 지키는 여름철 음식 섭취 원칙

1 차가운 음식을 멀리한다
날씨가 더울수록 차가운 음식보다는 성질이 따뜻한 음식을 먹여 체내 순환을 돕는 게 좋다.
배가 드러나는 옷은 입히지 말고, 잘 때도 배에 얇은 수건을 덮어 항상 따뜻하게 해준다.

2 식이섬유를 충분히 섭취한다
식이섬유는 대장에서 수분을 흡수해 대변 양을 늘리고 장운동을 원활하게 한다.
특히 채소와 과일은 섬유질이 풍부해 장운동에 도움이 된다. 과일과 채소를 이유식이나 유아식에 이용할 때는
섬유질이 남아 있도록 통째로 강판에 갈거나 으깨어 조리하는 것이 좋다.

3 흰쌀밥보다는 잡곡밥
흰쌀밥에 함유된 섬유소의 양은 1g 정도인데 비해 현미밥이나 보리밥에는 5~6배 많은 양의 섬유소가 함유돼 있다.
잡곡은 장운동을 돕고 몸속의 노폐물을 빨리 배출시키는 데도 효과적이다.
어린아이가 먹기에는 잡곡이 자칫 부담스러울 수 있지만 충분히 불려서 푹 끓여 먹이면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화가 잘되고 장을 튼튼하게 하는 식품

고구마
고구마는 식이섬유가 풍부해 변비 예방에 효과적인 식품으로 잘 알려져 있다.
물을 흡수하는 힘이 강한 식이섬유가 장에서 잘 흡수되지 않아 대변 양을 늘려주기 때문.
또 장의 연동운동을 원활하게 해 숙변도 제거한다. 이유식 초기에는 삶아서 체에 내린 뒤 먹이고,
중기 이후에는 약간 입자가 느껴지도록 조리한다.

부추
부추는 소화가 잘되고 장을 따뜻하게 해 속이 차서 배탈이 잦은 아이에게 특효약.
손발을 따뜻하게 하고 혈액순환을 도와 쉽게 체하는 아이가 먹으면 좋다.
특유의 향 때문에 아이가 싫어할 수 있지만 익히면 향도 사라지고 맛도 한결 좋아져 이유식 완료기부터 먹일 수 있다.
이유식 재료로는 부드러운 실부추가 적당하다.


밤에 함유된 당분은 소화가 잘되는 양질의 성분인데다 위장의 기능을 강화하는 효소가 들어 있어
배탈이 나거나 설사가 심할 때 효과적이다. 삶아서 그냥 먹거나 다른 재료와 으깨어 버무리로 만들어 줘도 잘 먹는다.
이유식으로는 후기~완료기 때 먹여본다.

매실
매실은 수분은 물론 미네랄과 비탄민이 풍부한 식품. 특히 신맛을 내는 유기산이 속을 편안하게 해
위의 기능을 돕고 가스가 찬 장을 달래주는 역할을 한다. 흔히 매실청을 만들어 활용하는데,
주스나 차 같은 음료를 만들어 먹거나 음식을 조리할 때 설탕 대신 넣기도 한다.

*출처:베스트베이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