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홈   GF소아청소년과   블로그   진료안내   |   GF내과   블로그   진료안내   |   찾아오시는길   |   메비앙

Posted
Filed under 우리아이 맛있게/식품과 영양

봄철, "클로스트리디움 퍼프린젠스" 식중독 주의하세요!

 

"클로스트리디움 퍼프린젠스" 식중독 언제 많이 발생하나요?

클로스트리디움 퍼프린젠스 식중독은 봄철 (3~5월)에 많이 발생합니다.

 

 

 

봄철에 많이 발생하는 이유가 궁금해요!

 

"클로스트리디움 퍼프린젠스"균은 산소가 없는 곳에서 잘 자라는 세균으로 75도 이상에서 균과 독소는 파괴 되지만,

내열성 포자(균들의 씨앗)가 있어 가열.조리한 후 장시간 실온에 방치하면 포자가 다시 성장하는 특징이 있습니다.

 

 

학교, 병원, 회사 등 단체급식소에서 음식을 대량으로 조리한 후,

봄철에 상온에서 장시간 보관했다가 섭취하게 되면 감염 위험이 높아집니다.

 

 

 

 

"클로스트리디움 퍼프린젠스" 식중독 증상은?

1. 잠복기는 보통 8~12시간이며, 사람 사이에 전염되지 않습니다.

2. 대표적 증상은 복통과 설사로 발열,구토는 거의 나타나지 않습니다.

3. 통상적으로 가벼운 증상 후 자연 치유되지만, 영아와 노인이 가장 위험하며

증상이 1~1주간 지속되거나 탈수 등 심각한 합병증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클로스트리디움 퍼프린젠스" 식중독 예방 TIP

 

일교차가 커지는 봄철, 조리된 식품의 적정 보관온도를 지키고

"퍼프린젠스 식중독"을 예방하세요!!

 

 

출처 : 식품안전나라 (www.foodsafetykorea.go.kr)

Posted
Filed under 우리아이 맛있게/식품과 영양



38년 만에 찾아온 이른 추석이다. 여름의 길목을 빠져나가지 못해 여느 해보다 더운 추석을 맞게 됐다. 추석 연휴동안 낮 기온은 전국적으로 30도 안팎을 오르내릴 전망이다. 일교차가 커져 추석 음식 관리에도 비상이 걸렸다. 식중독 발생 위험이 그만큼 커졌기 때문이다.


식중독을 예방하려면 식재료를 구입할 때부터 신선도와 유통기한을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 무엇보다 많이 남지 않도록 필요한 양만큼 구입하는 것이 중요하다. 식재료는 흐르는 물에 깨끗이 씻고, 채소와 과일의 경우 가급적 전용세척제를 이용하는 것이 좋다.



기본은 손 씻기다. 조리할 때 손만 잘 씻으면 식중독의 70%를 예방할 수 있다. 손을 씻은 뒤 음식을 옮길 때에는 위생장갑을 착용해 교차오염을 막는다. 칼과 도마 등 조리기구의 위생상태도 중요하다. 식중독 발생 원인의 25%가 여기에 있다. 조리 전후로 구분해 칼과 도마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조리할 때 음식물은 내부까지 충분히 익힌다. 85도에서 1분 이상 가열하면 된다.




추석 음식은 대부분 미리 만들어 보관한다. 음식은 식힌 뒤 덮개를 덮어 냉장 보관하고, 재가열해 섭취한다. 성묘 갈 때 음식은 아이스박스나 아이스팩을 이용해 운반한다. 성묘지에서도 가능한 위생 물티슈 등으로 손을 닦은 뒤 음식을 먹는다.



남은 추석 음식은 보관과 재활용에 신경 써야 식중독의 위험을 차단할 수 있다. 쉽게 상하는 나물은 가능한 빨리 먹어치우는 게 좋다. 도라지나 고사리는 한 번 더 볶아서 보관한다. 산채비빔밥을 자주 해먹으면 남은 상하기 전에 나물들을 해결할 수 있다.



식은 생선은 비린내가 문제다. 밀폐용기에 담아 냉장 보관하는 것이 좋다. 살을 발라 생선전을 해먹으면 반찬은 물론 술안주로도 좋다. 기름에 부친 전은 공기와 닿으면 기름이 산화돼 유해한 활성산소를 만들어내며 쉽게 상한다. 밀폐용기에 담아 보관하고, 찌개에 넣어 먹어 재활용한다. 육류는 냉동 보관하고, 냉장 보관할 경우 식용유를 발라두면 보관시간을 늘릴 수 있다.




*출처:코메디닷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