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홈   GF소아청소년과   블로그   진료안내   |   GF내과   블로그   진료안내   |   찾아오시는길   |   메비앙

Posted
Filed under 우리아이 건강하게/질병과 건강

"호불호룰 분명하게 표현할 수 있어요"

생후 7개월이 되면 출생 당시보다 키는 1.4배 커지고 몸무게는 2.4~2.5배 정도 늘어난다. 아직 스스로 앉는 것은 힘들지만

엄마 아빠가 앉혀주면 안정적으로 앉는다. 팔다리의 근육이 몰라보게 강해져 상체를 거뜬히 지탱하는 것은 물론 구부린 자세로

기어 다닐 수 있다. 손과 눈의 협응력도 발달해 한 손에 쥔 물건을 다른 손으로 옮기기도 하고 작은 물체를 보면 손가락을 벌려

움켜쥔다. 또 인지능력과 언어능력이 급격히 향상되어 좋고 싫은 것을 분명하게 표현할 수 있다. 엄마의 얼굴을 보면 웃거나 놀아달라고 조르고 낯선 사람이 다가오면 울음을 터트리는 등 나름의 의사 표현을 한다. 특히 이 시기는 엄마에게서 받은 면역력의 효과가 떨어져 세균관 바이러스에 의한 감염이 쉽게 발생한다. 평소와 다르게 컨디션이 좋지 않고 심한 고열이 난다면 가까운 병원에 방문해 진찰과 검진을 받아본다.

 

 

생후 7개월, 육아 건간관리 포인트

 

1. 낯가림 달래주기

이 무렵부터는 익숙하지 않은 사람들을 보면 불안해하고 칭얼대는 등 낯가림 증상이 심해진다. 친숙한 사람과 낯선 사람을 구분하고 자신이 부모와 독립된 존재라는 것을 깨달으면서 나타나는 발달 과정으로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아이마다 차이가 있지만 생후 12~18개월까지 지속된다. 아이가 울거나 보채는 등 낯가림이 심하다면 충분히 불안을 달래줘야 한다. 부모와 떨어져 낯선 사람에게 맡겨지게 될 때는 상황에 익숙해질 수 있는 시간을 주는 것이 필요하다.

 

2. 튼튼한 영구치를 위한 관리

대부분 생후 6~8개월 사이에 첫니가 나온다. 유치는 어차피 빠지기 때문에 특별히 관리하지 않아도 된다고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유치에 있던 충치균이 신경을 타고 내려가 영구치를 썩게 하거나 고름과 염증이 영구치를 상하게 할 수도 있으므로 유치부터 튼튼하게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부드러운 유아용 칫솔로 꼼꼼히 닦아 주되 자기 전뿐 아니라 이유식을 먹거나 수유를 한 뒤에도 양치질을 하는 것이 좋다. 유치가 난 뒤 밤중 수유를 지속하면 분유나 모유의 당분 때문에 치아가 삭는 우식증에 걸릴 수 있으므로 주의한다.

 

3. 침독 다스리기

침을 삼키는 능력과 입의 근육 발달이 더딘 아이들은 침을 많이 흘린다. 특히 유치가 나는 시기에는 잇몸이 간지러워 손가락이나 치발기를 깨물면서 더 많은 침을 흘리게 된다. 아이들의 피부는 매우 약하기 때문에 침을 오래도록 방치하거나 자극적인 방법으로 닦으면 침독이라 불리는 " 접촉피부염 "이 생길 수 있다. 입 주변의 피부가 붉어지는 홍반이 생겼다가 증상이 심해지면 각질이 벗겨지고 진물이 나기도 한다.

침을 닦을 때는 가제수건으로 톡톡 두드린다. 보습제를 충분히 발라 피부를 보호하고 증상이 심한 경우에는 이차감염의 우려가 있으므로 가까운 병원을 방문해 국소 치료제를 처방받는다.

 

 

 

 

출처 : 앙쥬(www.ange.co.kr) 

Posted
Filed under 우리아이 맛있게/식품과 영양

봄나물

안심하고 마음껏 드세요!!

 

 

 

봄나물 드실 때 걱정되세요?

우리나라 국민의 중금속 노출은 전 연령에서 안전한 수준이에요.

 

또한 지속적으로 중금속 노출을 낮추기 위해 농산물 등에 중금속 기준을 설정하여 관리하고 있어요.

 

* 농산물(나물) 중금속 기준

 엽채류(결구엽채류 포함)는 납 0.3mg/kg 이하, 카드뮴 0.2mg/kg 이하,

엽경채류는 납 0.1 mg/kg 이하, 카드뮴 0.05 mg/kg 이하

 

그래도 걱정된다면 데쳐서 조리 후 드세요.

나물을 데치면 중금속이 줄어들어요.

 

하지만, 데친 물에는 중금속이 녹아 있으니 재사용하면 안 돼요.

고라시, 고비, 질경이, 원추리는 데친 후 물에 충분히 우려내면 중금속뿐만 아니라 독성성분도 제거되는 일식이조 효과!~

 

하천변, 도로변 등 에서는 채취하거나, 섭취하지 마세요.!

 

 

 

출처 : 식품안전나라 (www.foodsafetykorea.go.kr)